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새 배너
종합 정치 지역경제 지역사회 문화/스포츠 경기플러스 기획기사 인터뷰 이 사람이 사는 법 칼럼 사설 취재수첩 커뮤니티
문화/스포츠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그리너스, 부천에 1대2 패배
지난 22일… 선제골 넣고 역전 패
최근 3 경기 연속 승리 거두지 못해
2019-09-25 오전 10:23:44 안산정론신문 mail webmaster@ansanweek.com



    안산 그리너스(단장 이종걸)가 22일 오후 7시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29라운드 부천FC와의 경기에서 2대1으로 아쉽게 패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안산은 3-5-2 진영으로 골문을 이희성이 지켰고 이창훈, 이인재, 김연수가 쓰리백을 맡았다. 좌우 날개에는 최명희와 황태현이 출격했으며 중원은 박진섭, 곽성욱 ,박준희로 구성했다. 최전방 투톱자리에는 장혁진과 빈치씽코가 나섰다.
    부천은 3-4-3 진영으로 수비는 임동혁, 닐손 주니어, 김재우가 미드필드는 김한빈, 조범석, 조수철, 감한솔, 공격에는 장현수, 말론, 안태현이 출전했다. 골문은 최철원이 지켰다.
    선제골의 포문은 안산이 열었다. 전반 15분, 골문 앞에서 황태현이 박준희에게 패스를 했고 박준희가 침착하게 볼을 잡아 슈팅으로 연결하며 1대0으로 앞서갔다.
    전반 20분, 부천의 반격이 이어졌다. 부천의 감한솔이 올린 크로스를 김한빈 받아 골대로 밀어 넣으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전반 40분, 안산의 곽성욱이 슈팅을 때렸으나 부천 최철원 골키퍼의 손을 맞고 나오며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이어서 코너에서 올린 크로스를 안산의 박진섭이 헤더로 연결하려 했으나 아쉽게 골대를 빗나가며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전반 44분, 안산의 황태현이 올린 크로스를 골문 앞에 있던 장혁진이 그대로 다이빙 헤더로 연결해 부천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이 골은 VAR 판정 끝에 취소되며 1대1 무승부로 전반전이 종료되었다.
    후반전 24분, 부천의 말론이 골문을 향해 강한 슈팅을 때렸지만 안산의 수문장 이희성에 막히며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부천이 후반전 추가시간에 VAR판정 끝에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부천의 닐손 주니어가 킥커로 나서 득점에 성공시키며 경기는 2-1로 부천이 앞선 채 마무리됐다.
    안산의 임완섭 감독은 “이겨야 되는 중요한 경기였기 때문에 공격적으로 경기를 가져가도록 지시했다. 선제골을 가져와서 초반 분위기는 좋았지만 찬스를 잘 살리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며 “최근 3경기 결과가 많이 아쉽다. 그러나 실망하지 않고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해 다시 한 번 좋은 경기의 흐름을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8일 수요일 저녁 8시에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8라운드 아산무궁화 원정에서 안산 그리너스 FC는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안산은 최근 3경기 연속 승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안산은 내달 10월 5일 토요일 오후3시에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서울이랜드와의 홈경기를 갖는다. <1075호>



    <저작권자©안산정론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9-25 10:23 송고
    그리너스, 부천에 1대2 패배
    최근기사
    새 배너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15633) 경기 안산시 상록구 선진6길 22 인바이오텍 402호 (4층)
    안산정론신문 (TEL. 031-437-0666 / FAX. 031-406-2381)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