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새 배너
종합 정치 지역경제 지역사회 문화/스포츠 경기플러스 기획기사 인터뷰 이 사람이 사는 법 칼럼 사설 취재수첩 커뮤니티
문화/스포츠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그리너스, 홈에서 전남 물리쳐
지난 21일… 방찬준의 극장골 1대0 승리
2019-07-24 오전 10:32:33 안산정론신문 mail webmaster@ansanweek.com

    안산 그리너스 FC(단장 이종걸)가 21일 일요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치러진 ‘하나원큐 K리그2 2019’ 20라운드 전남과의 경기에서 경기 종료 직전 터진 방찬준의 극장골로 상대 전적 승률 100%를 이어갔다.
    안산은 3-5-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이희성이 골문을 지켰고 최성민, 이인재, 김연수가 스리백을 맡았다. 좌우 날개에는 최명희와 황태현이 출격했으며 중원은 장혁진, 박진섭, 박준희로 구성했다. 최전방 투톱자리에는 빈치씽코와 파우벨이 나섰다.
    전남은 4-3-3 진영으로 수비는 최효진, 이지남, 곽광선, 이슬찬, 미드필드는 가솔현, 김건웅, 이유현, 공격에는 한찬희, 최재현, 정희웅이 출전했다. 골문은 박준혁이 지켰다.
    안산은 초반부터 전남의 골문을 위협하며 호시탐탐 득점의 기회를 노렸다. 전반 33분, 박진섭이 세트피스 상황에서 헤딩골로 연결하려 했으나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며 득점에 실패했다. 전반전은 양 팀 모두 득점없이 0-0으로 종료되었다.
    안산과 전남은 후반전이 시작되고 선제골을 성공시키기 고군분투 했다. 안산은 후반 12분 파우벨을 빼고 김진욱을 투입했고, 이어 전남도 정희웅을 빼고 김경민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후반 39분 안산은 박준희를 빼고 방찬준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40분, 김진욱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으나 박준혁 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대로 경기가 마무리되나 싶던 찰나, 경기 종료 직전 방찬준이 추가시간에 극적으로 선제골을 넣으며 승리를 가져왔다. 임완섭 감독의 용병술이 적중했다.
    안산의 임완섭 감독은 “전반전에는 수비 위주의 경기를 진행했다. 김진욱 선수와 방찬준 선수를 투입하며 공격적으로 변화를 줬다. 이게 잘 맞아 떨어졌던 것 같아 다행이었던 것 같다.”며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는 공격적으로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안산은 7월 27일 토요일 저녁 8시 와~스타디움에서 부산아이파크와 홈경기 2연전을 이어간다.

    <1069호>



    <저작권자©안산정론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7-24 10:32 송고
    그리너스, 홈에서 전남 물리쳐
    최근기사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15633) 경기 안산시 상록구 선진6길 22 인바이오텍 402호 (4층)
    안산정론신문 (TEL. 031-437-0666 / FAX. 031-406-2381)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