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새 배너
종합 정치 지역경제 지역사회 문화/스포츠 경기플러스 기획기사 인터뷰 이 사람이 사는 법 칼럼 사설 취재수첩 커뮤니티
종합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자녀돌봄 휴가 시간 단위 사용
안산도시공사 ‘82년생 김지영 프로젝트’ 도입 실시
양근서 사장 “육아 친화적 직장 분위기 조성 필요”
2020-05-20 오전 10:27:48 안산정론신문 mail webmaster@ansanweek.com


    안산도시공사(사장 양근서)가 임신과 출산, 육아로 직장과 가정에서 소외되는 기혼 여성직장인들의 문제에 적극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82년생 김지영 프로젝트’를 국내 공기업 최초로 도입해 실시중이다.  
    안산도시공사는 5월13일 자녀돌봄 휴가와 휴직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도화해 갈수록 심화되는 출산율 저하라는 사회문제에 해결책을 마련하고  육아 친화적인 직장분위기 조성을 통해 기혼 직장여성들의 일 가정 양립활동을 지원한다는 프로젝트 도입배경을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코로나 19의 확산속에서 축구장 현대판 과거시험을 실시해 뉴노멀시대 새로운 취업시험의 전형을 제시해 주목을 받았던 양근서 사장과 공사 여성 직원들로 구성된 여성위원회가 공동으로 발굴한 제도개선책이다.
    주요 내용은 만 8세 이하 자녀를 둔 직원은 자녀돌봄 휴가를 시간 단위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12시부터 1시까지의 점심시간을 11시부터 14시까지 1시간동안 탄력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 별도의 연차소진 없이 육아에 시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육아휴직 이전에 발생한 유급휴가 미사용분을 복직 후 사용할 수 있도록 해 육아에 따른 연차부족 문제도 해결했다.
    공사는 관련내용을 담은 취업규정을 지난 3월 이사회에서 개정하였으며 현재 제도를 운영 중에 있다.
    양근서 사장은 “이번 82년 김지영 프로젝트는 여성직원뿐 아니라 남성직원은 물론 공무직에게도 모두 적용된다. 결혼 기피와 저출산 심화 등 최근의 사회문제 개선을 위해 근로자가 가정생활과 직장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는 육아친화적 직장분위기 조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향후에도 여성들에게 불합리한 직장 관행들을 찾아내 고쳐나가는 ‘82년생 김지영프로젝트’에 박차를 가해나갈 작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지난 해 여성가족부로부터 우수한 가족친화경영 운영체제를 구축하고 근로자의 일·생활 균형을 지원한 공로를 인정받아 가족친화기관으로 인증 받는 등 가족친화적 근로환경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1101호>



    <저작권자©안산정론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5-20 10:27 송고
    자녀돌봄 휴가 시간 단위 사용
    최근기사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15633) 경기 안산시 상록구 선진6길 22 인바이오텍 402호 (4층)
    안산정론신문 (TEL. 031-437-0666 / FAX. 031-406-2381)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