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종합 정치 지역경제 지역사회 문화/스포츠 경기플러스 기획기사 인터뷰 이 사람이 사는 법 칼럼 사설 취재수첩 커뮤니티
종합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내년 본예산 2조 2천62억 원
특별회계 감소로 올해 본예산 보다 줄어
사회복지 예산 올해 보다 12% 증가
2019-11-20 오전 10:18:45 안산정론신문 mail webmaster@ansanweek.com

    안산시의 내년 본예산이 올해보다 줄었다. 안산시는 윤화섭 시장이 2조2천62억 원 규모로 편성한 내년도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이는 올해 본예산 2조 2천166억 원보다 104억 원이 줄어든 것이다. 줄어든 이유는 특별회계의 감소에 따른 것이다.
    안산시 일반회계는 아동수당과 초·중·고 무상급식, 기초연금 지급액 확대 등 복지 분야 사업과 주요 국정 시책에 따른 국고보조사업이 증가하면서 올해보다 472억 원(3.3%) 늘어난 1조 4천794억 원으로 편성됐다.
    분야별 예산으로는 사회복지 예산이 올해보다 11.84%가 증가한 6천842억 원으로 편성됐다.
    윤화섭 시장은 “삶의 기본을 보장하는 복지는 대체적으로 정부의 복지사업을 시가 매칭하거나 정부 예산을 집행하는 것이지만, 이번 예산안에는 우리 안산시가 특별히 정부나 다른 지방자치단체와 관계없이 집행한 예산이 있다”고 설명했다.
    시가 전국 시 단위 최초로 시행하는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 지원금 24억 원이  예산에 반영됐고, 출산지원금도 대상자 및 지원금을 확대해 지난해보다 31억 원 늘어난 66억 원이 편성됐다. 주민참여예산도 74억 원을 편성돼 주민의 시정참여를 확대했다.
    시는 일자리, 산업정책 분야 등 민선7기 역점사업에 대한 집중 투자로 경제선순환 구조를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안산형 희망일자리 등 일자리사업 170억 ▲안산사랑 상품권 다온 확대 12억 ▲미세먼지 저감사업 96억 ▲무상급식 지원사업 217억 등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4·16 생명안전공원 조성 사업(27억) 등 국가지원 사업도 포함됐다.
    윤시장은 “이번 예산은 지속적인 세출 구조조정을 통한 역점사업 투자 등 적극적인 재정 운용으로 효율성 제고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며 “예산안 확정 시 신속한 집행으로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일 제출된 ‘2020년도 안산시 예산안’은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다음달 20일 확정된다. <1082호>



    <저작권자©안산정론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11-20 10:18 송고
    내년 본예산 2조 2천62억 원
    최근기사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15633) 경기 안산시 상록구 선진6길 22 인바이오텍 402호 (4층)
    안산정론신문 (TEL. 031-437-0666 / FAX. 031-406-2381)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