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새 배너
종합 정치 지역경제 지역사회 문화/스포츠 경기플러스 기획기사 인터뷰 이 사람이 사는 법 칼럼 사설 취재수첩 커뮤니티
취재수첩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친일대 반일로 몰지 마라
2020-05-20 오전 10:19:32 변 억 환 기자 mail webmaster@ansanweek.com

    안산시민사회연대(공동위원장 황정욱)가 5월18일 정의기억연대지지성명을 발표했다. 최근 언론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정의기억연대대표)의 비리의혹을 보도하는데 대한 대응 차원에서 발표한 것이다.
    이들은 지지성명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운동 훼손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의 기억연대의 지난 30년의 활동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지성명을 통해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싼 일련의 상황을 먹잇감처럼 활용하면 비리단체로 볼아붙이고 있는 친일수구세력들과 언론들에게 단호히 경계한다”면서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 운동을 훼손 왜곡하지 말라”고 도 주장했다.
    그런데 안산시민사회연대가 지지성명을 통해 주장한 내용은 최근 언론이 보도하고 있는 윤미향 당선인의 비리의혹과는 차원이 다른 내용이다.
    최근 언론들은 윤미향 당선인의 비리의혹과 정의기억연대의 회계투명성에 대해서 지적하고 있다. 그리고 그 문제점들을 비판하고 있다. 정의기억연대가 해온 일본군 위안부피해자를 위한 활동에 대해서 문제제기를 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안산시민사회연대는 최근 언론의 보도를 정의기억연대의 활동과 성과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사실과 다른 왜곡이다.
    윤미향 당선인과 관련된 여러 가지 의혹은 명백하게 사실관계가 밝혀져야 하는 내용이다. 상식적인 시각으로 판단할 때 납득할 수 없는 내용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그럼에도 본인은 부인하고 있고, 지지자들은 윤당선인에 대한 지지를 밝히고 있다. 지난해 가을 조국 사태 때와 매우 흡사한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조국의 여러 비리의혹이 드러나자 현재의 여권세력을 중심으로 한 조국 지지자들은 검찰개혁이라는 선전으로 국민들의 시선을 돌려놓았다. 판단을 흐리게 했다. 그러더니 이번 윤미향 사태에 대해서는 친일과 반일이라는 프레임을 동원해가며 사안의 본질을 흐리려 하고 있다.
    안산시민사회연대는 성명서를 통해 “단체(정의기억연대)를 비판하면 친일세력으로 규정해 버리는 프레임을 경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바로 다음 행에 “친일 수구 세력들과 언론들에 단호히 경고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모순되는 주장이다.
    지금 언론이 보도하는 것, 그리고 국민들이 요구하는 것은 윤미향 당선인과 관련된 의혹을 명백하게 밝히라는 것이다. 정의기억연대의 회계내용을 투명하게 밝히라는 것이다. 정의기억연대가 해온 일본군위안부피해자 지원활동을 비난하는 게 아니다. 윤미향 당선인 의혹 보도를 친일대 반일로 몰아가지 말라. <1101호>



    <저작권자©안산정론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5-20 10:19 송고
    친일대 반일로 몰지 마라
    최근기사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15633) 경기 안산시 상록구 선진6길 22 인바이오텍 402호 (4층)
    안산정론신문 (TEL. 031-437-0666 / FAX. 031-406-2381)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