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새 배너
종합 정치 지역경제 지역사회 문화/스포츠 경기플러스 기획기사 인터뷰 이 사람이 사는 법 칼럼 사설 취재수첩 커뮤니티
정치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전략공천 없는 전략선거구
민주당, 단원갑 전략선거구 지정 경선… 100% 국민경선제 실시
경선 방식 놓고 후보 간 반응 달라 김현 ‘환영’ 고영인 ‘분노’
2020-03-11 오전 10:33:21 변억환 기자 mail ansanpen@naver.com



    더불어민주당은 안산단원갑 선거구를 전략선거구로 지정했다. 전략공천을 하겠다는 의도인 것이다. 그런데 전략공천을 하지 않았다. 경선으로 최종 후보를 선발하기로 했다. 이미 알려진 데로 고영인과 김현, 두 예비후보가 경선대상이다.
    안산정가를 취재하는 지역신문기자들은 안산단원갑의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김현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해왔다. 친노의 핵심이고, 친문의 핵심으로 분류되니. 더구나 여성정치인이고. 전략공천으로 후보가 결정될 것으로도 분석했었다.
    민주당 지도부의 생각도 기자들의 분석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안산을 전략선거구로 묶은 것은 기자들의 분석이 틀리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그런데 그 다음은 다르다.
    민주당은 단원갑을 전략선거구라고 묶어 놓았지만 경선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 대목에서 김현예비후보 측은 아쉬움을 나타냈다. “전략선거구라고 했으면 전략공천을 할 수도 있는 것인데....” 김현 후보측 관계자는 이렇게 말했다. 그의 말은 이어진다. “안산의 4개 선거구 가운데 하나는 여성을 공천해야 할 것 아닌가? 그렇다면 전략공천을 할 수 있는 충분한 명분이 된다.” 이렇게 아쉬움을 표현한 그는 전략공천이 이뤄지지 않은 이유를 이렇게 분석했다. “그럼에도 단원갑을 전략공천하지 않은 것은 단원을지역을 청년전략공천을 실시한 부담 때문인 것 같다. 한 도시에 두 지역구를 전략공천하는 게 부담이었을 것이고, 상대 예비후보쪽의 반발도 부담이었을 것이고.”
    이와 달리 김현 예비후보 본인은 경선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지난 9일 오전 문자메시지를 통해 “100% 국민참여경선으로 결정됐다”면서 “민주당의 결정을 환영하고 존중한다”고 밝혔다.
    경선을 원했던 고영인 후보는 막상 경선으로 결정됐음에도 아쉬움을 넘어 분노의 목소리를 냈다. 당초 민주당이 정한 경선과 방식이 다르다는 것이 분노의 이유다.
    고영인 후보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직접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기존의 경선방식은 권리당원 대 국민참여경선 비율이 50대 50인데, 그것이 국민참여경선 100%로 경선하기로 했다. 권리당원의 권리가 갑자기 없어진 조치에 대해 당혹스러움과 분노가 생기는 것이 사실이다.”
    그동안 지역위원장을 맡아서 권리당원을 많이 가입시킨 고영인이 누려야할 이점이 사라진 것이다. 고영인의 분노는 그것에 대한 분노다. 고영인은 이렇게 호소했다.
    “어떤 꼼수도 지역민심의 대세를 거스를 수 없음을 보여 주십시오.”
    민주당 중앙당이 결정한 국민참여경선 100% 실시방침을 비난하는 목소리도 있다. 민주당 단원갑 지역위원회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송바우나 시의원은 지난 9일 새벽 문자메시지를 통해 “단원갑 지역은 전략선거구 기준에 해당하지 않는다”면서 “(100% 국민참여경선은) 당원의 권리를 박탈하는 것으로 헌신해온 지역당원들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단원갑 지역위원회 경선을 관리해야 할 운영위원장으로서 경선방식 발표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원미정 도의원도 비난대열에 합류했다. 원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특정 후보에게 유리하도록 변경한 일반선거인단 100% 경선룰을 적용하기로 바꿨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불공정한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1095호>



    <저작권자©안산정론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3-11 10:33 송고
    전략공천 없는 전략선거구
    최근기사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15633) 경기 안산시 상록구 선진6길 22 인바이오텍 402호 (4층)
    안산정론신문 (TEL. 031-437-0666 / FAX. 031-406-2381)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지연